본문 바로가기

디파이

(3)
디파이 생태계 경험기 #3 - 클레이튼 기반에서 보수적으로 운용 당초 이더리운 기반 씨파이 사이트에 안정적으로 스테이킹을 하려고 했으나 비싼 가스비 때문에 포기했습니다. 국내 코인거래소에서 해외로 보내서 다시 스왑하고 예치하는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하고, 그 중간에 비싼 이더리움 가스비까지 내가면서 굳이 고생할 필요가 없어 보였습니다. 제가 디파이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는 웹3의 트렌드를 살펴보기 위함이었습니다. 웹3와 관련한 콘텐츠를 기획 중이거든요. 그런데 글과 영상으로 공부만 해서는 제대로된 정리가 안될 것 같았습니다. 직접 해보고 실수도 하고 성공도 하는 경험을 해 봐야 분석도 하고 전망도 할 수 있을 것이라 판단해서 하나씩 경험하고 있는 중입니다. NFT(코인 커뮤니티에서는 느프트라고 표현하더군요)도, 디파이도 웹3의 일면을 보여주는 영역이라고 생각해서 하..
디파이(De-Fi) 실험으로 배운 UI/UX의 중요성 - 메타마스크에서 코인 날릴 뻔 한 사연 코인 생태계를 경험하기 위해 이런저런 실험을 하고 있습니다. 메타마스크 지갑도 만들어서 국내 코인거래소에서 출금도 해보고 디파이 스테이킹도 해 보았습니다. 그런 와중에 메타마스크에서 영영 찾을 수 없는 사건이 발생하여 기록해 봅니다. 상황은 이렇습니다. ㅇ 메타디움(Metadium)이라고 하는 코인(META, 메타)을 구입해서 메타디움 발행 주체 코인지갑인 마이키핀에 보관하고 있었습니다. ㅇ 리플을 팬케이크스왑에 성공적으로 스테이킹한 자신감으로 마이키핀에 잠자고 있는 메타도 스테이킹하고 싶어 메타마스크에 보냈습니다. ㅇ 메타마스크에 보낼 때 네트워크를 임의로 추가하는 방법을 사용했고, 메타마스크에 들어가는 것까지 성공했습니다. ㅇ 그런데 팬케이크스왑에서 메타를 스왑할 수 있는 기능을 못 찾았고 다시 메타..
팬케이크스왑(PancakeSwap)을 활용한 디파이(De-Fi) 스테이킹 절차 탈중앙화 이슈가 매우 뜨겁습니다. 코인경제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나오지만 제가 직접 해보지 않아 가늠이 잘 안되더군요. 글과 영상으로 코인, 탈중앙화, 블록체인, NFT, 디파이 등을 배웠지 손으로 경험하지 않으니 실감이 안왔습니다. 그래서 탈중앙화 경험을 계속해서 하고 있습니다. 가장 먼저 NFT를 구입했고, 이번에는 디파이 스테이킹이라고 하는 것을 경험해 보았습니다. 디파이(De-Fi)는 탈중앙화 금융입니다. 이것이 무엇인지는 다른 검색자료를 사용하여 이해해 보시기 바랍니다. 저는 디파이에 대한 기본적인 설명은 생략하겠습니다. 코인으로 때돈을 벌었다는 기사내용은 전혀 와닿지 않았습니다. 제가 그럴 가능성도 거의 없다고 생각하고 그러한 삶을 살기 위해 코인거래소 시세창만 보기도 싫습니다. 이보다는 코인..